실제 공간에 배치해 볼 수 있어요!

나만의 쇼윈도, 고급미가 돋보이는 신혼 침실

조회 20,010
안녕하세요. 저희는 결혼 3년 차에 접어든 신혼부부입니다. 약 2년간의 전세 생활을 끝내고 올해 초 보금자리를 마련했어요. 이 아파트는 20년 된 곳이라 전체적으로 리모델링을 했어요. 휴식에 중점을 두고 고급스러운 느낌으로 꾸미기 위해 다소 무리(?)가 조금 있었지만 인테리어가 끝나고 보니 힘들었던 기억이 싹 사라졌어요.

Contents Stories

우리만의 특별한 공간
침실쇼윈도

실제 공간에 배치해 볼 수 있어요!
고급스러운 침실 연출하기
침실만큼은 아무 생각 없이 편하게 머물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미고 싶었어요. 심플하지만 공간을 감각적이게 꽉꽉 채우고 싶어 색감과 가구를 선택할 때 정말 신중하게 골랐답니다. 특히나 아늑한 침실에서 빠질 수 없는 게 조명이죠. 은은하고 부드러운 조명으로 시선에 자극을 주지 않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어요.
실제 공간에 배치해 볼 수 있어요!
공간을 완성해주는 가구
휴식의 중점은 침대 아니겠어요? 한눈에 봐도 포근하면서도 널찍한 침대를 보고 “이거다!” 했어요. 좀 유니크한 이 아이는 패브릭 타입의 헤드보드가 매력적이에요. 분리가 가능한 헤드보드뿐만 아니라 낮은 플로어 타입의 프레임이 안정감을 주고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어요. 포인트 컬러가 있는 수납장은 공간 속 포인트를 더해주는데요. 세련된 투톤 컬러 매치와 기하학적인 디자인으로 세련미를 주는 것 같아요.
실제 공간에 배치해 볼 수 있어요!
우리 부부만의 작은 쇼윈도 룸
안방에서 가장 신경을 많이 쓴 공간이에요. 공간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쇼윈도 느낌의 파우더 룸을 만들었는데요. 평소 관리에 신경을 쓰는 편이라 작은 수전을 두고 관리 템을 사용해요. 한쪽 벽면에는 자주 입는 옷들을 보관하는 빌트인 장, 의류를 관리해 주는 에어 드레서를 함께 두어 효율적인 공간을 완성했답니다.
실제 공간에 배치해 볼 수 있어요!
똑소리나게 관리하는 아이템
추천받아 요즘 너무 잘 쓰고 있는 구강세정기는 수압이 4단계로 조절이 가능해요. 강력한 수압만큼 한번 사용해보니 양치만으로는 만족스럽지 않더라고요. 구강세정기로 마무리해 줘야 개운한 느낌! 이젠 없어서는 안 될 필수템이 되어버렸어요.

매일 하는 면도에 생기는 트러블과 건조해진 피부 때문에 남편이 힘들어해 면도기를 브라운에서 출시된 최신형으로 바꿔줬어요. 수염 상태를 파악해 모터파워를 조절하는 기술력 때문인지 확실히 피부에 자극이 덜하다고 하더라고요!

외출도 어려운 요즘, 집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뷰티케어로 led 마스크 정말 추천해요! 다양한 모드로 내 피부 상태에 맞게 관리할 수 있고 확실히 진정이나 탄력 효과를 많이 보고 있어요.

온전히 우리 취향대로 만든 집인 만큼 더욱 애정을 가지고 관리해보려고 해요. 사람마다 자신이 좋아하는 취향이 있고 그것이 공간에 묻어 나오는 것 같아요. 부족한 글이지만 저희 부부와 비슷한 취향을 가진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 위 내용은 하이마트가 라이프스타일 및 노하우 제안을 위해 자체 제작한 컨텐츠 입니다.

※ 이미지 내 배치된 상품과 태그로 연결된 상품은 다를 수 있습니다.

함께보면 좋은 상품

아파트 좋아요 베스트

    댓글 작성 안내

    • 개인정보 관련 피해 방지를 위해 주민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 기입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해당 서비스와 관계없는 글, 사진, 광고성, 욕설, 도배 등 약관 및 법률에 위반되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글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내용

    L.POINT 장애 안내

    주소찾기

    건물번호/번지/건물명을 붙여 검색하면 주소찾기가 쉽습니다.

    • 도로명 + 건물번호 (예: 삼성로 156)
    • 동/읍/면/리 + 번지 (예: 대치동 509)
    • 건물명, 아파트명 (예: 하이마트사옥)
    Lotte mall 레이어 닫기

    댓글 신고하기

    게시글의 취지와 어긋나 공공성을 해치는 글을 신고하여 주십시오